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425건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인력 시장/ 경향신문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8-08-29 (수) 14:17 조회 : 267
글주소 :


인력 시장 


어진간한 개그보다 아재 개그가 훨 재미나지. 오도깝스러운 몸짓으로 까불어봐야 이맛전이나 조금 펴질 뿐. 가게 간판이 ‘맥주날드’나 ‘스티브잡술’ 정도 되야 들어가 볼까 호기심. 연세대학교 박물관에서 김봉준. 박은태, 이윤엽, 최병수 샘, 기독교 선수로 나까지 다섯이 그림 전을 열었는데 제목이 ‘민중미술과 영성’. 쬐끔 거창하다. 그런데 사진을 보니 ‘민중미’까지 빠지고 ‘술과 영성’만 찍혀있네. 불경하나 틀린 말도 아님. 민중미술이 자라는 동안 얼마나 많은 술을 자셨을까. 기운 빠진 화가들은 짜장면과 짬뽕만 한 젓가락 뜨고 일차에서 굿바이. 순복음교회의 건너편엔 술폭음교회가 있었다. 이젠 이 바닥도 간이 쓸모를 다해 주저앉은 형국이런가. 비아그라보다 강력한 ‘웃기그라’를 사용해보았으나 입술만 반쯤 벙긋. 무안해서라도 얼른 헤어졌다.


세발자전거를 몰고 마을을 누비던 어린 날엔 기운이 셌다. 어디서 그런 기운이 났는지 하루 종일 뛰놀고도 힘이 남아돌았지. 술을 마시지 않아도 날마다가 행복한 디즈니랜드였다. 이런저런 전시로 서울에 두어 주 머물고 있는데 숨도 가쁘고 힘이 많이 딸린다. 홍삼캔디라도 먹어야하나. 네거리에 ‘인력시장’이라고 적힌 간판이 보인다. 인력이라 함은 사람의 힘, 사람의 노동력을 가리킴이겠다. 벽에 매대기라도 치게 할라치면 숭굴숭굴하게 생기고 살팍지게 생긴 사내를 하나 낚아와야 한다. 나를 글이나 쓰는 산송장으로 아는 사람도 있을텐데, 시골생활이 오래라 팔뚝이 굵고 일손도 야무져서 부라퀴라 할만하다. 인력시장에 나가도 빠질 몸은 아닌데, 도심의 공기는 내 다리를 잡아끌고 다급한 사람들과 만나다보니 기운이 빠진다. 밖에 나갈 때는 자크르르 빼입고 나가지만 바지라도 걷으면 무릎까지 상처투성이. 산골에 살고 집을 건사하려면 그렇게 된다. 믹스커피로 밥을 말고 재봉틀 발판을 베게 삼아 눕기도 했다는 미싱 노동자에 비하면 설렁설렁 사는 거지만. 솔길을 걷고 가을바람 불면 ‘인력’이 생길까. 인력시장에 팔릴 만큼 힘이 생기진 않더라도, 우리들 조금만 힘을 내자. 


<경향신문>




   

게시물 425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425 망명객 05-08
424 노루 궁뎅이 05-01
423 중국 영화 04-24
422 전화 소동 04-24
421 성냥불 04-24
420 북한 여행 회화 04-24
419 개그맨 04-24
418 실업자 04-24
417 마음의 크기 04-24
416 흉가 04-24
415 교회없는 마을 02-27
414 전기장판 02-20
413 짜라빠빠 02-13
412 세가지 자랑 02-13
411 공기 청정기 02-13
410 그리운 사람의 별명 02-13
409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02-13
408 오십대 02-13
407 [임의진의 시골 편지] 근사한 유리창/ 경향신문 01-02
406 [임의진의 시골 편지] 수고한 이들에게/ 경향신문 12-26
405 [임의진의 시골 편지] 북극여우와 여관/ 경향신문 12-19
404 [임의진의 시골 편지] 보해미안 랩소디/ 경향신문 12-12
403 [임의진의 시골 편지] 겨울 염소/ 경향신문 12-05
402 [임의진의 시골 편지] 연탄난로/ 경향신문 11-28
40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사람 자랑/ 경향신문 11-21
 1  2  3  4  5  6  7  8  9  10